2024.06.12 (수)

  • 맑음동두천 30.6℃
  • 맑음강릉 34.6℃
  • 맑음서울 31.5℃
  • 맑음대전 31.9℃
  • 맑음대구 32.2℃
  • 맑음울산 29.4℃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31.4℃
  • 흐림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6.2℃
  • 맑음보은 31.1℃
  • 맑음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3℃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영천시, 특정 업체 및 퇴임 간부 공무원 A 씨에 ‘일감 몰아주기’ 의혹

- 단일공사⇒4개 사업 통합, 총사업비 5배↑...
- 퇴임 간부 A 씨, 감리용역 업체논란..

 

[영천투데이 제공]

 

퇴임 간부 공무원 A 씨에 일감 몰아주기

 

단일공사4개 사업 통합, 총사업비 5

 

통합 감리용역 발주덩달아 용역비 껑충

 

감리 선정 방식도 PQSOQ로 변경 검토

 

영천시, "통합 감리 예산 절감 차원" 반박

 

업체, "특정 인물·업체 일감 몰아주기 확실"

 

퇴임간부 A , 감리용역 업체 영업부사장

 

 

특정 업체 및 퇴임 간부공무원에 일감몰아주기 의혹을 받는 영천시환경사업소

 

영천시가 특정 업체와 퇴임 간부 공무원(A )에게 일감을 몰아주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단일 사업을 묶어 사업비를 늘리는가 하면 A 씨가 퇴임 후 감리업체 영업부사장으로 취임한 D기술공사(감리)선정을 위한 수순이라는 지적이다.

 

3일 지역 업계와 영천시에 따르면 영천시환경사업소는 110억원 규모 영천댐 상류 2단계(용화, 신방)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발주를 앞두고 6~9월 중 사업관리용역(감리) 업체 선정을 추진 중이다.

 

6월에 실시설계와 행정절차가 완료하면, 7월에 통합건설감리용역을 착수하고 오는 9월에 공사를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감리업체 선정 방식도 종전 사전 적격심사 PQ(사업수행능력 평가)방식에서 SOQ(PQ+기술인 평가)방식으로 변경을 검토 중이다. 영천시는 SOQ 방식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영천시는 지난해 6월 착공한 314억원 규모 영천댐 상류 1단계 정비사업의 경우 PQ 방식을 체택하고 이 때 감리용역 업체는 D기술공사며, 이 업체 영업부사장이 바로 퇴임 간부 공무원 A 씨다.

A 씨는 지난 2020년부터 2021년 연말까지 관련 부서 부서장으로 근무하면서 상기 1·2단계 등 대부분 하수도 정비사업 기본계획 수립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22. 6. 퇴임 후 지난해 연말 감리업체 D기술공사 영업 부사장으로 취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영천시환경사업소(소장 허창열)110억원 규모 2단계(용화-신방) 사업에 삼귀-노화, 화남-화산, 호남-부산23개 사업을 추가로 묶어 총사업비를 500~600억원으로 본격 사업 규모를 확대할 움직임이다.

 

덩달아 감리용역 통합추진으로 그 비용 규모까지 5배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업계 추산 통상 감리 비용은 500~600억원 규모 총사업비의 10~15%임을 감안하면 감리업체가 차지하는 용역비는 60~9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앞선 1단계 정비사업 감리업체(D 기술공사) 영업 부사장으로 일하는 A 씨의 전관예우 또는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지역 토목업계 한 관계자는 "통상 이같은 영업의 경우 전체 감리 비용의 15% 정도의 몫을 받는다"라고 밝히고 "A 씨가 재직 중 이들 사업이 추진되었고, 1단계 감리업체가 A 씨를 영업부사장으로 영입한 만큼, 총사업 규모가 늘어나면 감리용역비 역시 같은 비율로 껑충 뛰어 A 씨에게 돌아오는 몫도 덩달아 높아질 수 밖에 없는것 아니냐?"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언젠가는 이같은 논란이 발생할 줄 알았다"라며 "해당 사업 부서가 감리업체 선정 방식 변경과 통합 발주하려는 움직임 자체가 D 업체와 A 씨에 대한 일감몰아주기로 밖에 볼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업 부서는 "그동안 A 씨가 계약에 관여된 것은 없다"라고 일축하고 "2단계사업 등 통합 감리 용역 발주 계획은 예산 절감 차원에서 검토일 뿐 결정된 것은 없다"라면서 A씨와 특정 업체에 대한 일감몰아주기 의혹 자체를 전면 부인했다.

 

반면 A 씨는 <위클리오늘>과의 통화에서 "예산 절감 차원에서 다른 통합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안다. 사업 계약과 관련해 영천시와 연관된 것은 일절 없다"라고 해명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중, 풋살 리그 도 대표 출전권 획득
[경북투데이 보도국] === 울진중학교(교장 원창국)는 6월 5일 울진 연호문화센터 풋살장에서 ‘교육지원청 단위 학교스포츠클럽 풋살 리그’에 참가하였다. 이번 학교스포츠클럽 풋살 리그에 남학생 팀은 3학년 남학생들로, 여학생 팀은 2학년과 1학년으로 구성하였다. 리그 참가 학생들은 학기 중 아침과 점심, 방과 후 시간에 다양한 학교스포츠클럽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하여 실력을 향상했으며, 풋살 능력뿐만 아니라 바른 인성도 함께 함양하여 울진중학교 대표 선수로 성장하였다. 리그 결과는 여학생 풋살팀은 죽변중학교와의 경기에서 아쉽게 0:1로 패하였으나, 남학생 풋살팀은 부구중학교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하였다. 남학생 풋살팀의 경우 8월 31일, 9월 1일에 도 단위 학교스포츠클럽 리그에 참가할 예정이다. 김 모 교사는 “학생들이 아침과 방과 후에 열심히 연습하는 모습을 종종 보았는데, 오늘 경기장을 누비며 활약하는 모습을 보니까 다양한 감정이 들고 기특하다.”라고 말하였다. 원창국 교장은 “열정적으로 경기에 참여한 경험이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으로 생각하며, 이번 리그에 여학생들도 참여하였는데 앞으로도 남학생뿐만 아니라 여학생 체육 활성화에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