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4.3℃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1.3℃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특집/기획

전체기사 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2주년 특별 인터뷰

- 코로나 대처상황, 취임2주년 도정 성과 및 현안 추진방향 등 밝혀 -

1. 민선7기도 어느덧 중반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동안의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2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점퍼 입고 운동화 신고 매일 아침 5시부터 저녁 12시까지 일했다. 경상북도가 전국에서 제일 넓다. 국토 1/5에 달하는 23개 시군을 여러 번 돌았다. 자동차로 한 달 평균 1만km를 달렸다. 있는 힘을 다해 노력했지만 일한 만큼 결과가 나타나지 않는 것 같다. 무엇보다 인구가 자꾸 줄어드는 일을 막을 수가 없다. 기업을 유치하고 청년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하는데 당장 눈에 띄는 큰 성과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더군다나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사태로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채 상반기를 보냈다. 2월 19일 도내에서 세 명의 확진자가 첫 발생한 이후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전 행정력을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5개월 이상을 컴퓨터 스위치 내린 것처럼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코로나에 묻혀 살았다. 그래도 코로나는 잘 막은 것 같다. 중앙에 가면 ‘코로나의 스타’가 왔다면서 경북이 정말 잘했다고 평가한다. 도민들과 직원들 덕분이다. 이제 코로나가 숙지고 있는 만큼 분위기를 바꿔 신발 끈을 바짝 동여매고 다시 시작할 것이다. 2.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형수 의원,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 및 대구지방국세청 국정감사 참석
박형수 의원이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와 대구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20일 대구시 중구 동덕로에 위치한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는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와 대구지방국세청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 날 국정감사에서 박형수 의원은 한국은행 포항본부장에게 탈원전이 경북경제에 미칠 여파에 대해 조사·연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한국은행 포항본부장에게,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동해안 지역 노후 원전 수명연장 및 신규원전 건설이 좌절됐다”면서, “지역 경제를 파국으로 몰아갈 수도 있는 탈원전 정책이 경북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조사하여 국회에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대구지방국세청장에게는, “경북지역 원전 가동이 중단되고 신규 원전 건설이 좌절됐을 때 세수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나 될지 고민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신규원전 전면 백지화 선언으로 신한울 3, 4호기의 건설이 중단된 직후 울진지역의 폐업자 현황이 급격히 늘기도 했다. 2016년 22개소이던 울진지역 법인 폐업자 수는 2017년 2배 이상 증가한 45개소였으며 2018년에는 65개소로 또 다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