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울진군 후포 마리나항 시작부터 말썽

경북투데이 엄문수기자 =

해수부와 울진군이 해양레저인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약 500억을 들여 추진 중인 후포 마리나항 공사가 해양생태 보전을 위한 수초(잘피) 이식작업이 끝나기도 전에 성분검사도 거치지 않은 토사를 매립하기 시작하면서 시작부터 말썽이 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한국환경운동본부 경북지역본부 환경감시단이 공사현장 감리단장에게 공사를 중단 시키것을 요구 했지만 증거를 대라고 하며 시행사를 비호 하는 발언을 하자` 지난 12.4일 한국환경운동본부 경북지역본부가 해양탐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수질를 정화 시키는 보호어종인 잘피가 대량 군락을 이루고 서식하고 있으며 일부 2급 보호어종 수산생물이 다량 서식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강원도를 비롯 우리나라 청정해안 이라고 일컫는 연안에서도 그의 볼 수 없는 희귀한 해양생태환경을 이루고 있어 보호구역으로 지정 되어야 하는 데도 어떻게 마리나항 공사 허가가 났는지 국책사업이다 보니 사전환경성검토가 예산만 빼먹고 주먹 구구식으로 이루어 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 했다.

수초 이식사업의 하청을 맡은 해양생태 환경연구원과의 전화 통화에 따르면 아직도 잘피 이식작업이 완료되지 않았다고 하면서 지금 상태에서 매립하면 일주일내 잘피를 비롯 수산 생물이 폐사된다고 주장하며 사실상 이식 작업이 제대로 이루어 지기 위해선 마리나항 전체공사비와 맞먹는 비용이 들어야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수초 이식작업에 투입된 예산은 3억원으로 이 모든 것이 예산 빼먹기에 불과한 형식적인 사업임을 입증하고 있으며 이미 한국환경운동본부 경복지역본부가 공사착공 전 부터 수중 촬영을 통하여 입증자료를 췌취하고 있는데 추후 생태보전 사업과 공사가 적법하게 이루어 졌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2024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수소산업도시’부문 2년 연속 대상 수상
[경북투데이 보도국] ===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2024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시상식에서 수소산업도시 부문 2년 연속 대상을 받았다. 군은 지난해 3월 15일 신규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되었으며, 정부에서는 올해 2월 14일에는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단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3월 26일에 입주희망 기업인 GS건설·롯데케미칼·GS에너지·삼성E&A·효성중공업·비에이치아이와 입주협약을 체결하는 등 올해 5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목표로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울진군은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하면 향후 10기의 원전을 보유하게 되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다 원전 보유’ 지역으로서 지난 40년 동안 국가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원자력산업을 적극 지향해 왔으며, 이번 정부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원자력수소산업 또한 적극적으로 유치함으로써 탄소중립 시대에 지속 가능한 국가발전과 에너지 안보 강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자력수소는 원자력의 열과 전기를 활용하여 생산하게 되는데 높은 경제성을 가지고 있으며, 수소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탄소배출이 없으므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