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2 (목)

  • 구름조금동두천 10.6℃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2.3℃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4.0℃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8.1℃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영덕군

영덕군, 제25회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일자리창출대상 수상

- 고용노동부 전국지자체 일자리대상 등 공공·민간 일자리분야 석권 -

URL복사



  영덕군이 27일 군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제25회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시상식에서 일자리창출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지역개발부문 대상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따로 시상식을 개최하지 않고, 개별 수상 자치단체에서 개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영덕군은 지난 10월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전국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6년 연속 수상에 이어 최고의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일자리창출대상을 수상하면서 공공과 민간 일자리분야를 두루 석권하는 쾌거를 거뒀다.

 

영덕군은 고용률 73.3%(15~64세), 상용근로자수 5천명, 고용보험피보험자수 5천59명을 달성했고, 18개 직접일자리 신규 사업을 발굴해 부문별 일자리 실적은 5천263명을 달성했다.

 

지난해 핵심사업은 ▲해녀문화 기록화사업 ▲지역청년이 일하는 협동조합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등 청년일자리 사업을 비롯해 ▲사회서비스 전문 인력 양성 등으로 지역에 적합한 영덕형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경기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일자리 센터를 중심으로 고용서비스 실적제고, 지역주민 일자리 통계 기초자료 작성 등 일자리사업 추진과정상 나타나는 문제점을 체계적으로 해결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 외에도 영덕군은 ‘열린혁신부문’으로 ▲군정사상 최초 주민참여예산제도 시행 ▲이청득심(以廳得心) 이동군수실 운영 ▲스마트통합관제센터 개소했으며, ‘문화관광부문’은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선정 ▲인문힐링센터 여명 개장 ▲영덕국제로봇필름페어 개최했다. ‘보건복지부문’은 ▲보건소 및 치매안심센터 신축 ▲밥상공동체 운영 ▲자원봉사활동이며, ‘지역개발부문’은 ▲덕곡천 친수공간, 오십천 둘레길 조성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축산면 상원리 다목적회관 건축을 진행했다. ‘산업경제부문’은 ▲신재생에너지융복합지원사업 ▲다목적어업지도선 건조 ▲송이장터, 복숭아장터 운영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 지역 브랜드 개발이며, ‘환경안전부문’은 ▲사물인터넷 기반 공기질 환경관리 등의 사업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일자리창출 분야에서 영덕군이 계속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서 무척 기쁘다. 코로나19로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많은 국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데 일자리분야의 역량을 더욱 향상시켜 코로나 시국을 잘 헤쳐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올해로 25회째인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은 사단법인 한국공공자치연구원에서 주관하며, 1996년 시작해 지방행정의 혁신과 지역발전에 탁월한 성과를 거둔 지방자치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평가절차는 열린혁신, 문화관광, 복지보건, 지역개발, 산업경제, 환경안전, 인적자원개발 등 총 7개 부문에 대해 1차 정량평가, 2차 정성평가 서류심사, 리서치 전문기관의 주민만족도 조사, 전문심사위원회의 인터뷰 심사 등 총 4차례의 엄격한 심사를 거친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형수 의원,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 및 대구지방국세청 국정감사 참석
박형수 의원이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와 대구지방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20일 대구시 중구 동덕로에 위치한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는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와 대구지방국세청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 날 국정감사에서 박형수 의원은 한국은행 포항본부장에게 탈원전이 경북경제에 미칠 여파에 대해 조사·연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한국은행 포항본부장에게,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동해안 지역 노후 원전 수명연장 및 신규원전 건설이 좌절됐다”면서, “지역 경제를 파국으로 몰아갈 수도 있는 탈원전 정책이 경북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조사하여 국회에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대구지방국세청장에게는, “경북지역 원전 가동이 중단되고 신규 원전 건설이 좌절됐을 때 세수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나 될지 고민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신규원전 전면 백지화 선언으로 신한울 3, 4호기의 건설이 중단된 직후 울진지역의 폐업자 현황이 급격히 늘기도 했다. 2016년 22개소이던 울진지역 법인 폐업자 수는 2017년 2배 이상 증가한 45개소였으며 2018년에는 65개소로 또 다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