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6℃
  • 구름많음강릉 23.2℃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24.7℃
  • 맑음부산 22.2℃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2.7℃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사회

『울진대게축제』시작도 전에 “논란,

“축 발위 축제업무는 비공개원칙주장
일방통행에 지역단체 반발

[경북투데이 김수룡기자] === 무슨 “군 축제가 지역주민들은 배제 시켜놓고 행정에서 일방적으로 밀어 붙이는 축제가 어디에 있습니까? 


울진대게와 붉은 대게축제를 20일 정도 앞두고 있는 후포면 주민들은 울진군 축발위의 불통적인 업무태도에 분노하고 있다. 


손광명 후포발전협의회 회장은 업무공유를 요구하면 이권개입이나 하기위한 것처럼 오해하는 “ 축 발위의 안일한 태도 때문에 위원인 본인도 사업진행과정을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  총사업비 3억 8천만원이라는 소문이 있으나  2억5천만원으로 홈페이지에 공고한 상태다  

코로나 의 급격한 확산으로 지역 상가들이 경제적 위기로 몰리고 있다. 온라인 행사는 오프라인 행사에 비교해 약 50% 이상 예산 절감이 예상된다. 후포발전협의회가 제시한 계획안이 축 발위가 업무간섭 또는 밥 그릇 챙기기로 낙인찍은 듯 소통 자체가 되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 후포면발전협의회가 군과 "축 발위에 제출한 제안서 


지난해 12월 지역상가 들은 코로나 조기 퇴치를 위해 4일간 자진 휴업에 동참해 코로나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데 기여한 사실이 있다. 사회 귀감이 되도록 간접적 보상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코로나가 향후 몇 년간 더 지속 된다고 보았을 때 축제 예산을 연중 사업비로 활용,  미래 먹 거리 창출에 전액 투자를 하는 것도 또 하나의 지원 방안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울진군 축 발위측은 업무 보안의 필요성을 이유로 업무공유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8일경 이미 현수막 게첩에 이어 티비 광고까지 계약한 상태다.

 

 @ 지역단체의견을 무시하고 현수막부터 게첩

여기에 축제행사를 계약한 A 기획사는 죽변수산물축제와 송이축제에 이어 "이번 울진대게축제행사까지 모두 독점계약 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 “또한 업체 선정과정에 대한 문제점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두고 지역주민 K 씨는 “건물 설계도 하기 전에 업자부터 선정한 꼴인 것도 문제지만 모르면 무조건 따라오라는 식이니 민간 주도형 축제는 허구호에 지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군민의 세금이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본래의 취지를 벗어나, 축발위의 안일한 운영으로 기획사와 광고업체만 배불리는 축제 판으로 둔갑하는 것이 아닌지 군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시장 비판 언론에 영천시·노조, 취재·구독 거부 ‘언론탄압’ 논란
[경북투데이보도국] === 영천시가 시장을 비판하는 기사를 게재한 언론사에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를 금지하여 언론탄압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동사무소·홍보전산실 입구에 부착된 문구] 주간신문 영천신문과 인터넷신문 영천투데이는 지난 12월 “최기문 영천시장, 노계사업에 발길 끊었다…행사에 한 번도 참석 안 해” 등의 현직 시장과 영천시를 비판하는 기사를 연속으로 게재하였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영천시지부는 지난 12월 8일 ‘영천신문(영천투데이)의 시정에 대한 악의적 보도를 규탄한다!’라는 노조성명서를 발표하며 영천시에 해당 언론사에 대해 구독·취재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행정광고 금지를 요구했으며 시가 이에 동조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최근 모기념사업회 행사 초청장에 영천시장 명의 사용을 불허한다는 집행부의 공문을 초청장에 대한 불허를 빼고 시장표창 수여 거부로 왜곡 보도하였다’라며 ‘초청장을 뺀 내용으로 왜곡 보도하여 시민들에게 영천시가 의도적으로 시장표창을 수여하지 않는 것으로 각인시키는 꼴이 되었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다면 어찌 이럴 수 있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대해 장지수 영천신문·영천투데이 대표는 “인터넷

경제

더보기
영덕군, 태풍 ‘힌남노’에 낙과된 사과 긴급 수매 [경북투데이사회부기자 김수룡] === 영덕군은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낙과 피해가 발생한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이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낙과된 사과 200톤을 영덕읍 남산리에 소재한 대구경북능금농협 영덕경제사업장에서 긴급 수매한다. 수매단가는 1상자(20kg)당 1만원이며, 영덕군과 능금농협이 각각 50%씩 지원하게 된다. 수매를 희망하는 농가는 기간 내 수매장으로 낙과된 사과를 운송하면 수매할 수 있다. 영덕군 일대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순간 최대풍속 27.4 m/s에 달하는 비바람이 불어 수확을 앞둔 중·만생종 사과의 낙과 피해가 다소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영덕군은 올해 안으로 저품위 사과 27,000상자를 수매할 계획이며, 내년에는 수매장에 저품위 사과 수매용 벌크 컨테이너를 능금농협에 지원해 농가가 더욱 편리하고 신속하게 저품위 사과 수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이번 긴급 낙과 수매로 태풍 피해를 본 사과 농가의 어려움이 덜어지기를 바란다”라며, “낙과된 사과를 전량 수매하고 그 과정에서 농가의 편의를 최대한 지원해 자연재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영덕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