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4.0℃
  • 서울 24.1℃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0.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2.8℃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영덕군, 고향사랑기부제 설문조사에서 답례품 선호도 1위 ‘송이’

- 선호도 높은 지역대표상품 위주로 답례품 선정에 적극 반영키로 -

[경북투데이사회부기자 김수룡] === 영덕군은 내년 11일 도입되는 고향사랑기부제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10월 초부터 11월 말까지 고향사랑기부제 인지도 및 답례품 선호도에 관한 대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영덕군에 따르면 2달간 352명이 설문조사에 응하였고, 응답자 성별은 무응답자 5%(18)를 제외하고 남자 65%(228), 여자 30%(106)이며, 거주지역별 비율은 관내자 61%(215)와 관외자 39%(137)이고, 직업군은 사업소득자 36%(126), 근로소득자 24%(85), 농어업 등 기타 40%(141)가 설문에 응했다.

 

전체 답례품 선호도 조사에서 농산물이 34%(118)로 선호도가 가장 높았고 수산물 32%(113), 임산물 5%(18), 가공품 4%(13) 순으로 나타났다.

 

그 중 관외자(137)에 대한 답례품 선호도는 중복응답을 포함해 농산물에서 복숭아가 46%(63), 수산물에선 영덕대게가 39%(53), 임산물에선 송이가 65%(89), 가공품에선 게살통조림, 홍게간장, 대게다시팩 등 수산물로 만든 제품이 39%(53)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기금사업 선호도는 복지 47%(133), 교육 23%(66), 문화 18%(50), 환경 12%(34) 순으로 나타났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타 시군과는 차별화된 영덕군만의 특색있고 매력적인 상품을 답례품으로 선정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저출산, 고령화, 인구 유출 등으로 악화된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중앙과 지방의 경제 격차를 완화하기 위한 제도로, 개인이 자신의 현 거주지 외의 지자체에 연간 최대 500만 원까지 기부하면 세액 공제(10만 원까지는 100%, 초과분은 16.5%) 혜택과 기부금 30% 내의 답례품을 받게 되는 제도다

==== 경북투데이보도국 skm4049@naver.com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2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