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3.7℃
  • 맑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7.0℃
  • 구름조금부산 27.9℃
  • 맑음고창 27.0℃
  • 박무제주 23.9℃
  • 흐림강화 21.7℃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울진군의회,『원전부지 내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설치 반대 결의문』채택

[ 경북투데이보도국 ]=== 울진군의회(의장 임승필)28일 제26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임동인 의원의 대표 발의를 통해 원전부지 내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설치 반대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임동인 의원은 지금 정부가 원전부지 내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설치를 독단적으로 추진하면서 원전 지역 주민에게 또 다른 희생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정부와 한수원에서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원전부지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설치를 반대한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관내 추가 원전 건설과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 부지 확보 더 이상 추진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여 군민의 권리를 보장받고자 결의안을 발의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본 결의안에는 울진군 관내 더 이상의 추가 원전 건설과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 부지 확보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약속 이행 촉구 부지 내 사용 후 핵연료 건식저장시설이 원전의 운영시설임에도 불구하고 관련시설로 규정하여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끝으로, 울진군의회는 한울원자력을 기준으로 2031년 사용 후 핵연료 습식저장시설의 포화예상되어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신속히 제정되더라도 조성까지는 사용 후 고준 방사성 폐기물이 건식저장시설로 보관되는 것은 새로운 핵 폐기장이 조성되는 것과 같은 실정이라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첨부파일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삼달리 석산 13년간 거대폐기물 어디로?”-‘자료부존재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북 울진군(군수 손병복)이 삼달리 석산 불.편법 허가 및 공무원과 업체간 유착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군수와 부군수까지 침묵하고 있어 유착설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울진군이 석산 개발 과정에서 A업체가 주변 임야 등에 또 다른 페기물 투기와 불법 시설물 설치를 파악하고도 아무런 행정.사법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소극적 행정을 펼쳤다”는 보도가 전해지자,이번에는 울진군의회가 나설 전망이다. 울진군의회(의장 임승필)는 지난 11일 위클리오늘과 통화에서 “ 이번 제275회 제1차 정례회 회기 중 전후하여 A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방문 후 문제점이 드러나면 즉각 집행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울진군이 A업체에 석산 개발허가를 해주고도 발암유력물질인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성분이 포함된 폐기물(폐석분토사) 십수만t을 13년간 무단 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이다. 울진군은 삼달리 일대에 토석채취업 허가를 한 후 골재채취,선별,파쇄,세척 등 건설용 모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석분토사(사업장폐기물)을 울진군은 줄곧“폐기물이 아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이를 본지와 위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