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0℃
  • 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구미시 수상한 언론사 등급 부여…행정 광고 집행에 적용

- “홍보담당관실에서 마음대로 광고 집행”…“정확하게 적용” -

[경북투데이 보도국] === 구미시가 시청 출입 언론사를 상대로 등급 부여 점수 책정기준을 만들어 행정 광고 집행에 적용하면서 지역 언론인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시 홍보담당관실에서 작성한 책정기준은 기사 게재 건수, 주요 포털 연계, 현장 취재 및 자체생산 기사, 창간년도, 구미시 본사, 부서 평가 등 6가지 분류로 총점 100점으로 되어있다.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기사 게재 건수에 따라 최대 10, ‘N’ 포털 연계 35·‘D’ 포털 연계 5, 현장 취재·자체기사 생산 최대 20, 창간년도 최대 5, 구미시 본사 10, 부서 평가 최대 20점이다.

 

반발하는 언론인들은 단순히 보면 상당히 객관적이고 공평해 보이지만, 조금만 따져보면 지역 언론사에는 너무나 불리하며 일부 배점도 담당 직원들이 마음대로 할 수 있게 되어있어 말은 기준이라고 하지만, 자신들이 광고를 주고 싶은데 줄려고 기준을 핑계 삼고 있다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 근거로 인터넷신문 책정기준을 들었다. “지역 순수 인터넷 언론사들은 잘해야 ‘D’ 포털과 연계되어 있는데, ‘N’ 포털에 35, ‘D’ 포털은 5점만을 배정하고 있어 사실상 중앙 언론사에 유리하게 되어있다라는 것이다.

 

또한, “현장 취재 및 자체생산 기사의 경우 현장 취재는 누가 확인할 것이며 직원들이 모든 행사 현장에 나가서 취재하는 언론인을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행사 시작 전에 현장 취재는 어떻게 확인할 것이냐. , 부서 평가도 결국 자신들이 좋아하는 언론사에 많은 점수를 주지 않겠냐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홍보담당관실 관계자는 “‘N’ 포털을 많이 이용하고 있어 배점을 더 높게 적용했고, 현장 취재는 모든 행사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중요한 행사를 말하며 이런 행사에는 우리 직원들이 나가기 때문에 확인이 가능하다라며, “예전에도 기준은 있었지만 이번에 모든 언론인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 시의원님들의 의견, 시정 홍보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위해 기준을 조정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보담당관실의 이러한 해명에도 취재 중 수상한 부분이 발견되었다. 기본이 되는 책정기준 총점부터 이상했다. 구미시는 100점이라고 밝혔으나, 105점이었다. 더욱이 언론사의 개인별 상황을 책정기준에 제대로 적용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 언론사의 경우 ‘N’ 포털과 ‘D’ 포털 2곳 모두와 연계되어 있어 기본 점수가 40점이 넘었지만, 행정 광고 집행이 안 되었다. 올해 구미시 인터넷 언론 행정 광고 집행 대상 최하 점수는 30점이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구미시 본사 B 언론사는 책정기준에 의하면 기사게재 건수, 포털 연계, 창간년도, 구미시 본사 점수를 합쳐 23점이 되지만, 현장 취재 및 자체생산 기사, 부서 평가 40점 중에서 7점을 받지 못해 행정 광고 집행이 되지 않았다.

 

반면, C 언론사의 경우 포털 연계 0, 구미시 본사 0, 창간년도에서도 B언론사 보다 짧아서 기사게재 건수 최대 10점을 적용해도 현장취재, 부서 평가를 뺀다면 13점에 불과했지만, 올해 행정 광고 집행 대상에 포함이 되었다.

 

이렇다 보니 홍보담당관실 부서 평가 점수에 따라서 행정 광고 집행이 결정되고 결국 부서에서 자신들이 주고 싶은데 골라서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라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홍보담당관실 관계자는 시의원들께서 현장 취재를 하는 언론에 신경을 좀 써야 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있어 이번에 현장 취재 점수를 높였다면서 요즘은 언론사들도 자신들을 홍보해야 한다. 구미시 기사를 어디에 게재해서 얼마나 홍보를 하고 있는지를 우리에게 알려주면 평가에 반영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구미시 홍보담당관실에서는 정확하게 적용하고 있다라고 주장하지만, 지역 언론인들이 이러한 해명과 책정기준 적용의 공정성에 강한 의문을 나타내고 있어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일본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
[경북투데이 보도국] === 경상북도는 12일 일본의 기하라 미노루 방위상이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2024년판 방위백서*에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것에 대해 긴급 성명서를 내고 강력히 규탄했다. * (방위백서) 日 국가안보와 주변국 정세 등에(안보환경, 안보정책, 영토․영해․영공수호 등) 대한 전망 및 평가서로 매년 발간(‘70년 최초 발간, ’76년부터 매년 발간) * (2024년 기술)“일본의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와 독도의 영토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고 기술 경상북도는 이날 성명서에서 일본정부가 방위백서를 통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해 매년 되풀이 하는 역사 왜곡과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임을 전 세계에 다시한번 천명하고,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또한,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억지 주장을 즉시 중단하고, 역사적 진실 앞에서 진정한 반성과 사죄의 자세로 한․일 관계 개선에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