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3℃
  • 맑음강릉 33.5℃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4.8℃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울진의 전통이 축제가 되다 제 38회 평해 단오제 전국 단위 축제로 개최

- 평해 남대천단오제에서 명칭 변경, 울진 대표 문화 축제로 도약 -
- 평해읍 시가지 문화거리로 조성, 풍성한 볼거리 준비 완료 -

[경북투데이 보도국] === 민족의 4대 명절인 단오. 울진에서 특별한 축제가 개최된다!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오는 8일과 9일 양일간 평해읍 시가지 일원에서38회 평해 단오제를 개최한다.

 

평해 단오제는 군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기 위해 열리는 우리 고유의 전통 행사로 1984년부터 평해읍 청년회와 지역민들의 각별한 노력으로 코로나19 시기를 제외하고 해마다 개최되었다.

 

특히 이번 단오제는 울진의 대표적인 전통문화 축제로의 도약을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첫 축제라 의미가 깊다.

 

군은 평해읍 전체가 하나의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평해 남대천단오제에서평해 단오제로 명칭을 변경하고 축제 장소도 평해읍 시가지 일원으로 확대하여 축제를 추진하였다.

 

이번 축제는 뉴트로 in 평해라는 컨셉으로 전통성과 관광화를 모두 잡기 위해 평해읍을 문화마당, 놀이마당, 평해마당으로 꾸며 시가지 전체를 문화거리고 조성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먹거리, 지역 농특산물 등을 판매하여 지역 상생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먼저 평해읍을 중심으로 전승되어 내려오는 월송큰줄을 중심으로 다양한 퍼포먼스를 제공하여 관광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문화컨텐츠를 마련하였으며, 전국의 13개 대표 스포츠 줄다리기 팀이 참여하는 전국 스포츠줄다리기대회, 울진금강송 전국국악경연대회 등 전국단위의 행사를 진행하여 평해단오제가 명실상부한 전국단위의 행사로써 발돋움 할수 있도록 했다.


         


첫째 날 놀이마당을 중심으로 줄타기 신동 남창동이 펼치는 화려한 곡예 기술의 줄타기 공연과 울진 대표 별신굿이 이어지며,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단오 특화 상설체험존도 준비되어 있어 창포물 머리감기, 단오부채만들기, 창포비누만들기, 수리취떡 만들기 등 다양한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평해읍 시가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평해마당에서는 추억의 의상실, 추억의 사진관, 추억의 문방구 등 추억을 부르는 레트로 컨셉의 체험존을 운영하며 문화마당에서는 국악 축하공연, 화려한 타악 창작퍼포먼스의 전통타악공연 태극팀의 공연과 경북도립국악단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8일 저녁 7시부터 펼쳐지는 개막 축하공연에서는 뉴트로 대표가수인 도시의 아이들, 딴따라 패밀리와 우리나라 대표 트로트 가수인 이효진, 송가인의 무대가 준비되어 있으며, 평해 밤하늘을 도화지 삼아 화려하게 수놓을 울진을 대표하는 컨셉의 드론라이트쇼와 불꽃쇼 등 풍성한 볼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또한 울진 관내 예술단체, 음악동호회가 함께하는 공연과 평해 대표가수를 뽑는 평해단오 노래자랑, 그리고 평해단오 파크골프대회와 평해단오 건강걷기대회 등 연계 행사도 준비되어 있어 단오제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평해읍 시가지로 행사장소를 옮겨온 만큼 경찰, 소방의 협조를 얻어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고, 7일 합동 안전 점검을 통하여 행사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사라져가는 우리의 전통을 계승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더하여 평해 단오제를 울진군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라며 평해 단오제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군민과 관광객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랜 시간동안 단오제의 명맥을 이어오고 이번 축제 준비에도 적극 협조해주신 평해읍 주민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투데이포커스

더보기
울진군, 수상한 석산 영업 허가... 의도적 봐주기, 관-업체 유착 의혹 확산
토석채취업 등록을 광업권 해석하는 울진군 환경단체 , "사법당국, 울진군 철저히 조사해야" "현장 설비 여·부는 물론 확인할 의무도 없어" 울진군, "탁상행정, 타 군 신고서 우리서류다." 본 기사는 지난달 9일자『 토착비리를 찾아라 울진군 제3편 상수원보호구역 산림골재 생산허가 상수원이 썩고있다. 유착없인 불가능한 허가』보도 후속이다. 본지는 앞서 (제3보)에서「▶대규모 환경오염 관리 손 놓은 울진군 행정 ▶"환경오염 현장 13년 묵인한 울진군 각성!" ▶사업 개시 11년만에 폐수시설 설치·재가동 ▶상수원 상류, 대규모 골재생산 무등록 공장 ▶하루 대형 덤프 100여 대 진출입, 비산먼지 ▶생태독성물질 우려 폐수침사지 기능 못 해 ▶취수장, 폐수배출 세륜장과 불과 300여m ▶장비 정비 폐기물, 산속에 대량 무단 방치 ▶비 내리면 상수원에 폐수 고스란히 흘러와」라는 소재목으로 울진군의 대책을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울진군은 본지 보도 후 A 업체에 어떠한 행정·사법 조치를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의도적 비호 행정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이러는 사이 불법에 대한 제한 없이 해당 업체는 여전히 왕성한 골재 채취·선별·파쇄·세척 생산·판매 영업활동을